본문 바로보기 우측 메뉴 바로보기

한화리조트

 

한화리조트 통합사이트 전체메뉴


한화리조트 통합사이트 유틸메뉴


현재 문서의 위치

[Story]

시월의 어느 멋진 날 불이 꽃이 되다

밤의 열기 속으로 빠져드는 10월의 여행


밤의 열기 속으로 빠져드는
10월의 여행

가을은 참으로 품이 넓은 계절이다. 풍성한 수확도 그렇지 만 설렘과 낭만이 지천에 넘친다. 특히 가을밤의 정취는 모든 이들의 마음을 술렁이게 한다. 들뜬 마음에 이끌려 낮보다 아름다운 밤의 세상으로 나선다. 조금만 발품을 팔 아도 볼거리 즐길 거리가 두 팔을 벌려 우리를 환영한다. 멋들어진 가을밤의 조우를 떠올리면 배시시 입가에 웃음 이 핀다.

    

시월의 어느 멋진 날
불이 꽃이 되다


‘시월의 어느 멋진 날에’라는 노래가 있다. 한 편의 시 같은 노랫말 중 ‘휴일 아침이면 나 를 깨운 전화, 오늘은 어디서 무얼 할까’라는 구절이 유난히 맘에 와닿는다. 가슴이 설렌 다. 무엇을 같이 하고 싶은 사람이 있다는 것 도, 어딘가 갈 곳을 떠올리는 것도 계절 탓인 지 모든 것이 멋지게만 느껴진다. 굳이 먼 길 을 나서지 않아도 좋다. 눈부시게 물든 가을 볕이 없어도 괜찮다. 번쩍 눈이 뜨이고 절로 콧노래가 나오는, 흥겹고 에너지 넘치는 시 월 어느 멋진 밤의 축제가 기다리고 있기 때 문이다. 여의도 한강공원에서는 매년 10월 첫 번 째 토요일 밤이면, 칠흑 같은 어둠 위를 황홀 하게 물들이는 불꽃의 화려한 향연이 펼쳐진 다. 한화에서 2000년부터 진행해온 ‘서울세 계불꽃축제’다. 불꽃 공연은 화약을 다루는 높은 기술과 아름다움을 표현하는 미적 감각 이 하나로 결합하여 완성된다. 참가하는 나 라는 저마다의 문화와 정서까지 담아 불꽃놀 이를 예술적 경지로 끌어올린다. 불꽃의 치 명적인 매력은 하늘이라는 드넓은 캠퍼스 위 에서 연출되는 순간의 예술이라는 것이다. 보는 이의 몰입도와 감동이 극대화될 수밖에 없다. 행사 때마다 100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한강공원 곳곳에 몰려드는 이유다. 그렇기에 하늘을 뜨겁게 불사르는 불꽃처럼 치열한 자 리 경쟁이 벌어진다. 공연의 주 무대인 여의도 한강공원이 명 당 1순위지만 낮부터 일찍 서두르지 않는다 면 욕심을 비우는 것이 현명하다. 그 다음으 로 건너편에 위치한 이촌 한강공원이 관람명 소로 꼽힌다. 좀 더 먼 곳에서 넓은 시야로 불 꽃쇼를 즐기고 싶다면 노량진에 위치한 사육 신공원도 괜찮다. 물론 불꽃축제 티켓이벤트 에 당첨되는 것이 두말할 나위 없이 최고다. 주최 측에서 설치한 관람석에서 여유롭게 감 상할 수 있지만 행운이 따라야 가능하다. 그 러나 어느 곳에서 바라보든 하늘에서는 불이 꽃이 되어 흐드러지게 피어나고 누구든 탄성 과 환호를 멈출 수 없게 될 것이다. 어둠이 잠들 때까지 축제는 계속되어야 한다. 불꽃축제가 막을 내렸다고 얌전히 귀갓 길로 나서기에 아직 꺼지지 않은 흥분감이 발 걸음을 자꾸만 돌려세운다. 환청처럼 어디선 가 웅성거리는 부름이 들려오는 듯하다. 물빛 광장 부근이다. 지난 4월부터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이라는 또 다른 축제의 한마당이 열리 고 있는 곳이다. 반포 한강공원, DDP(동대문 디자인플라자), 청계천에서도 이곳과 마찬가 지로 금, 토요일 밤이 되면 도깨비방망이처럼 뚝딱하고 야시장이 펼쳐진다. ‘여의도 월드나이트마켓’이라는 이름처 럼 마치 세계 야시장을 여행하는 듯한 착각 에 빠져든다. 푸드트럭에서 맛볼 수 있는 각 국 대표 메뉴는 물론이거니와 이국적인 감각 이 물씬 풍기는 핸드메이드 액세서리는 먼 나라의 벼룩시장을 연상시킨다. 야시장으로 마실 나온 적지 않은 외국인과의 짧은 눈인 사도 어색하지 않다. ‘네가 있는 세상 살아가는 동안 더 좋은 것은 없을 거야’라고 나지막하게 속삭이는 시월의 어느 멋진 날에의 마지막 노랫말처럼 가을밤이 선사하는 불꽃같이 아름답고 도깨 비마냥 흥미진진한 축제와 함께라면 이보다 좋은 순간이 또 있으랴. 행복감마저 풍성한, 참 멋진 시월의 가을이 온다.

 

 

 

하늘과 바닷속으로 즐거움이 넘나드는 10월의 63빌딩
서울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63빌딩 은 국내외 관광객에게 오랫동안 사 랑을 받아오고 있다. 아쿠아플라넷 은 핑크퐁과 인어공주를 만날 수 있는 도심 속 아쿠아리움으로 현재 남녀노소 모두에게 인기가 높은 ‘바 다별축제’ 인어공주쇼가 진행 중이 다. 수중 마술과 발레, 아크로바틱 등 뮤직 드라마 형식으로 구성했다. 63빌딩 60층에 위치한 아트는 하 늘에서 가장 가까운 미술관으로 약 240m 높이에서 보이는 서울의 전경 과 다양한 장르의 미술작품을 관람 할 수 있는 공간이다. 아트는 오는 19년 12월 1일까지 어린이들의 상 상력을 펼칠 수 있는 '친구들과 함 께'를 전시한다. 이번 전시를 통해 어린이들에게 애정뿐만 아니라 다 양한 감정을 서로 경험하고 배워나 갈 수 있는 친구들의 소중함을 일깨 워 주고자 한다.

+ 서울 영등포구 63로 50 한화금융센터

+ 02-780-6382

 

 

이 정보와 함께 보면 좋은 글

  • 등록된 게시글이 없습니다.

GO
한화호텔앤드리조트(주)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63로 50(여의도동) (우)07345    대표자 : 문석
Tel 1588-2299 Fax 02-789-5525
Copyright@ Hanwha Hotels & Resorts.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 101-81-30747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15-서울영등포-0907
문서 맨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