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보기 우측 메뉴 바로보기

한화리조트

 

한화리조트 통합사이트 전체메뉴


한화리조트 통합사이트 유틸메뉴


현재 문서의 위치

[Five Senses]

새콤달콤 쌉싸름 팔방미인 유자

향긋하면서도 쌉쌀하며 고급스러운 풍미

겨울전경사진       

김보선(푸드 스타일리스트)

 

 

 

새콤달콤 쌉싸름
팔방미인 유자

 

늦가을에서 초겨울로 향하는 11월이 되면 여기저기 노란색이 눈에 들어온다. 가로수길에 늘어선 은행나무의 노란 은행잎과 앞마당 나무에 매달린 연노랑 모과들, 그리고 북적거리는 시 장 속의 울퉁불퉁한 노란 유자들.
유자는 껍질을 까도 큼직한 씨만 가득해 먹을 수 있는 과 육이 별로 없고, 먹는다 해도 시고 씁쓸할 뿐이다. 대신 껍질 과 과즙의 향은 향긋하면서도 쌉쌀하며 고급스러운 풍미를 낸 다. 때문에 차로 즐기기 참 좋은 과실이다. 우리나라 사람에게 유자는 유자차로 더 익숙하다. 평소에 차를 즐긴다고는 할 수 없는 한국인이지만 겨울만큼은 집마다 큼직한 유자청 한 병씩 두고 자주 마시지 않는가.
아마도 옛날에는 한겨울에 싱싱한 채소와 과일을 구하기 힘들었을 테니, 유자차가 비타민 C를 보충해주는 역할을 했을 것이다. 또 겨울에는 몸을 따뜻하게 하기 위해 기름기 많은 음 식을 찾아 먹고, 깔끔한 후식용으로 상큼한 유자차를 찾지 않 았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항상 크고 못생긴 병에 담긴 유자차 를 먹었던지라 딱히 고급차라고 생각해본 적이 없었다. 그 생 각이 깨진 것은 일본에서 유학 생활을 할 때였다.
일본인들은 유자를 굉장히 좋아해서 즐기는 방법도 우리 나라보다 훨씬 다양했다. 폰즈 소스라는 일본식 초간장이 있 는데 보통 간장에 식초와 설탕 등을 섞어 만든 뒤, 샤브샤브나 탕 요리를 먹을 때 찍어 먹거나 샐러드나 요리의 드레싱처럼 활용하기도 한다. 여기에 유자즙을 넣어 새콤한 맛과 향을 더 하는데 레몬보다 훨씬 더 고급스러운 풍미를 낸다. 그리고 돼 지기름이 듬뿍 들어간 라멘에도 유자 껍질과 즙을 넣어 진하 고 묵직한 맛을 상큼한 유자 향으로 산뜻하게 만들어준다.
요즘도 일본 사람들은 한국에 오면 큼직한 유자청을 한두 개씩 사가지고 간단다. 무겁지만 한국 유자청처럼 좋은 것도 없고, 팔방미인으로 다양하게 쓰인다고 한다. 이제 마트에 가 보면 햇유자로 상큼하게 담가 파는 유자청이 많이 나와 있을 것이다. 한 병씩 사서 따뜻한 겨울, 그리고 맛있는 겨울을 보내 길 바란다.

 

 

 

+ 해바리마을 유자 비누 체험

남해 해바리마을은 유자를 처음 생산·보급한 곳으로, 유자 비누 체험을 즐길 수 있다. 이곳에서 피부 탄력과 아토피 예방에도 효과적인 유자 비누를 만들어보자. 이밖에도 해바리마을에는 다양한 농촌 체험이 가득하다. 

 

Info

-

· 문의: 010.4702.9990

-


GO GO
한화호텔앤드리조트(주)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63로 50(여의도동) (우)07345    대표자 : 문석
Tel 1588-2299 Fax 02-789-5525
Copyright@ Hanwha Hotels & Resorts.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 101-81-30747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15-서울영등포-0907
문서 맨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