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보기 우측 메뉴 바로보기

한화리조트

 

한화리조트 통합사이트 전체메뉴


한화리조트 통합사이트 유틸메뉴


현재 문서의 위치

[Golf]

이홍렬과 함께 플라자CC 용인으로 떠나는 힐링 트립

개그맨 이홍렬의 힐링 트립


개그맨 이홍렬의 힐링 트립

TV와 책, 하물며 음식과 음악, 여행까지 힐링 키워드가 뜨겁다. 전쟁같은 일상에서 구멍 난 가슴을 한 방에 채울 왕도가 있겠냐 마는, 가끔은 온전히 나 자신을 위한 회복의 시간이 절실하다. 열심히 일하는 사람은 열심히 쉴 줄도 아는 법. 늘 한결 같은 모습으로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전하는 이홍렬과 함께 플라자CC 용인을 찾았다. 벌써부터 들리지 않는가, 그의 유쾌한 웃음이.

글 옥혜정 사진 임학현


休 • 자연이 주는 건강한 회복

입동이 지난 초겨울의 어느 날, 개그맨 이홍렬을 만났다. 변함없는 웃음과 특유의 입담 으로 유쾌하게 촬영팀을 맞이한 이홍렬은 일주일에 한번 라운딩을 나갈 정도로 골프 를 좋아한다고 했다. 자신의 캐리커쳐가 그려져 있는 전용 골프공을 챙겨 온 것을 보니 그의 골프 사랑을 어느 정도 짐작할 수 있었다. 이홍렬은 평소 골프를 통해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사람들과 친목을 다진다고. 굳이 골프여야 할 필요는 없지만 본인에게 잘 맞 고 스스로 즐길 수 있는 운동을 하는 것이 그가 제안하는 첫 번째 힐링이다. 운동을 통 해 심신을 단련하고 쌓여 있는 피로를 푸는 것이 가장 먼저 해야 하는 일이라고 했다. “처음 골프장에 왔을 때 놀랐던 것은 좋은 경치였어요. 이제껏 자기들끼리 누리고 있었다니 억울한 생각이 들 정도였죠. 보세요. 바람, 나무, 갈대 참 좋죠?” 그가 골프를 더욱 사랑하는 이유는 자연과 함께 할 수 있는 스포츠이기 때문. 계절의 변화를 오롯이 느낄 수 있고 넓게 펼쳐져 있는 필드 위에서 사람들과 함께 즐길 수 있 다는 점은 골프만의 매력이다. 홀을 향해 공을 치면서 마음을 다스릴 수도 있으며, 4~5시간 동안 몰입하는 즐거움을 주는 것 역시 그가 골프장을 찾는 이유 중 하나이다. 플라자CC 용인은 타이거 코스와 라이온 코스의 2가지 코스로 나누어져 있는데, 오늘 그의 일행은 라이온 코스에서 라운딩을 했다. 이 코스는 타이거 코스에 비해 페어웨이 가 짧은 편으로 18홀의 코스 중 적절히 난코스가 배치되어 있어 공략하기가 쉽지 않다. 이홍렬은 이를 플라자CC 용인의 매력으로 꼽았다. 뻔하고 쉬운 코스는 오히려 흥미를 잃는다는 것. 그의 도전정신은 악명 높은 9번 홀에서 더욱 불타올랐는데, 일행들과 함 께 앞 뒤를 다투며 플레이에 매진하는 진지함을 보였다. 하지만 이러한 진지함은 공이 홀에 빨려 들어가는 순간 이내 웃음으로 바뀐다. 비싼 운동은 그 값어치를 해야 한다 며, 무조건 즐겁게 치지 않으면 안 된다고 그는 말했다. 어느 장소에서 무엇을 하건, 이 홍렬은 이홍렬인 것이다.



잘나가던 예전보다 여유로운 지금이 더 행복하다.

笑 • 웃음과 여유로 충전하는 삶

라운딩을 마친 뒤 이홍렬이 두 번째 힐링 장소로 선택한 곳은 용인의 한적한 카페. 운 동 후에는 특별한 일정을 잡지 않고 지인들과 함께 차 한잔의 소소한 여유를 즐긴다고 한다. 운동으로 피로를 푼 뒤 그동안의 여담을 지인들과 나눈다는 것. 방송에서뿐 아니 라 평소에도 말 많기로 소문난 이홍렬은 마음에 쌓인 이야기를 수다로 푸는 것도 자기 나름의 힐링법이라고 말한다. “꽁하고 마음에 담아두기만 하면 속병이 나잖아요. 그렇다고 남에게 상처 주는 말을 하는 건 아니에요. 고마운 마음, 섭섭했던 일,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이야 기하면 자연스럽게 스트레스도 풀리고 사람들에게 좋은 에너지를 얻게 되죠.” ‘두 잔의 차를 마셨을 때 당신은 친구가 되고, 세 잔의 차를 마셨을 때 당신은 우리의 가 족이 된다’는 말처럼 따뜻한 차와 솔직한 대화는 몸과 마음을 풀어주는 좋은 회복제가 된다. 이런 시간을 통해 그는 스스로를 돌보고 주변을 챙긴다. 오랫동안 방송생활을 하 면서 앞만 보고 달려왔던 이홍렬은 쉼이 없었던 예전 보다는 삶의 여유를 즐길 수 있게 된 지금이 행복하다고 말한다.

차 한잔을 들고 나서 그가 향한 곳은 2층의 갤러리였다. ‘생명과 치유’를 주제로 국내의 유명 작가의 작품전이 전시되고 있었다. 사람들과 끊임없이 소통해야 하는 직업을 갖 고 있는 이홍렬에게 모든 것들은 개그 소재이자 배움거리다. 기회가 생길 때면 미술 작 품을 감상하고 연극을 관람하는 등을 통해 끊임없는 영감을 받으려고 노력한다. 방송 인도 하나의 예술가이기에, 감성을 충전하는 문화활동은 그에게 중요하고도 즐거운 일이다.



情 • 채움보다 중요한 나눔

나눔은 최근 그에게 가장 중요한 키워드다. 모든 프로그램을 내려놓고 부산에서 서울 까지 국토종단을 한 것도 이러한 이유 때문. 어린이 재단을 27년째 후원하고 있는 이홍 렬은 전국을 걸어 다니며 기부된 후원금으로 아프리카 남수단 어린이들에게 200대의 자전거를 선물했다. 국토종단을 하는 한 달 동안 길 위에서 만났던 사람들, 아프리카에 서 연을 맺은 어린이들을 통해 그는 진정한 힐링을 체험했다고 한다. “우리들은 살면서 누군가의 도움을 받기 마련이에요. 혼자서 살 순 없어요. 서로가 서로를 돕는 거죠.” 겉으로 보이는 위트보다 보이지 않는 따뜻한 마음이 더욱 깊은 그는 이러한 경험 통해 사람들의 고마운 마음과 나눔의 힘을 느꼈다고 한다. 애써 많은 시간과 돈을 들이지 않 더라도 내가 할 수 있는 것을 소중하게 여길 줄 아는 그가 전하는 힐링 메시지는 소박 하지만 특별하다. 인생의 깊이가 묻어나는 그와의 하루는 참으로 따뜻하고 유쾌했다. 여유와 웃음, 나눔으로 충만한 이홍렬. 그가 벌써부터 보고 싶어지는 이유다. 


GO
한화호텔앤드리조트(주)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63로 50(여의도동) (우)07345    대표자 : 문석
Tel 1588-2299 Fax 02-789-5525
Copyright@ Hanwha Hotels & Resorts.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 101-81-30747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15-서울영등포-0907
문서 맨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