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보기 우측 메뉴 바로보기

한화리조트

 

한화리조트 통합사이트 전체메뉴


한화리조트 통합사이트 유틸메뉴


현재 문서의 위치

[FOOD]

백년해로하고 싶다면 대하를 맛보라

붉게 물든 대하는 부부금실도 타오르게 한다.

 

 

사랑을 하고 싶은 사람이라면 태안반도로 가보자. 월동을 앞둔 새우가 통통하게 살이 올라 있기 때문이다.

연인이라면 대하구이를 먹으며 사랑을 속삭일 수도 있고, 부부라면 사랑을 확인할 수 있으며 귀밑머리 희끗한 노부부는 지난 세월의 애정을 되짚어볼 수 있다. 대하구이를 먹을 때면 남녀 간의 사랑이 떠오른다.

 

하나씩 대하 껍질을 벗겨주며 먹는 모습이 그 이유 중 하나기도 하겠지만 그보다는 대하에 담긴 부부의 백년해로 이야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보통 수염이 긴 바다 새우를 대하라고 부른다. 하지만 일본 사람들은 바다 해(海) 자에, 늙을 로(老) 자를 써서 해로(海老), 즉 에비라고 한다. 바다의 노인이라는 뜻이다.


부부가 평생을 함께 늙어가며 즐겁게 산다는 백년해로(百年偕老)의 ‘해로’와 발음이 같다.

그 때문에 새우는 옛날부터 부부 사이의 금실을 상징해왔다. 일본 사람들의 결혼식에 새우가 자주 등장하는 이유다.

우리 풍속에서도 비슷한 흔적을 찾아볼 수 있다. 조선 후기 미술품 중에 바다 새우를 그린 그림이 있는데 주로 결혼 잔치나 회갑연을 기념하는 작품에 새우를 그려 넣는다고 한다.

 

하지만 사랑만 깊다고 부부가 해로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부부 사이에 서로 예절을 지켜야 한다. 예로부터
동방예의지국이라고 불렸기 때문인지 우리 조상들은 새우를 보고 ‘예의범절’을 떠올렸다.


“물고기도 조개도 아닌 새우 / 바다에서 나는 것이 어여쁘다 / 껍질은 붉은 띠 두른 듯하고 / 엉긴 살결은 눈처럼 하얗다 / 얇은 껍질은 종이 한 장 두께지만 / 기다란 수염은 몇 자나 된다 / 몸을 굽혀 서로 예절을 차리니 / 맛보면 오히려 도(道)가 살찌겠구나”


고려 말의 학자 이색(李穡)이 남긴 시로, 새우의 굽은 등을 보고 서로 허리를 굽혀 인사를 나누는 모습을 연상한 것이다. 이 때문에 군자의 도리를 아는 해산물인 새우를 먹으면 정신 수양이 될 것 같다고 읊은 것이니 부부 사이의 예절도 절로 깊어지리라. ‘옛말 그른 데 없다’는 속담을 믿는다면, 그리고 사랑을 굳게 다지고 싶다면 올가을 태안으로 가보자.

 

 

태안 안면도 대하축제

 

가을이 되면 싱싱한 대하를 만나볼 수 있는데, 이곳에서 매년 대하축제가 열린다. 축제는 대하 시식회와 먹을거리
즐기기 등 체험 행사를 비롯해 치어리더 공연, 난타 공연, 백사장전국가요제, 국내 인기가수 초청 공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축제 기간 중에는 요즘 제철을 맞은 태안산 대하, 꽃게, 전어 외에도 전복, 우럭 등 각종
자연산 해산물을 맛볼 수 있다.

 

 

 

글쓴이 윤덕노는,


매일경제 신문기자 출신이며 미식가인 그는 25년간 기자 생활 중 가는 곳마다 맛집을 찾아다니며 다양한
요리 관련 자료를 수집해왔다. 그리고 신문기자 생활을 정리한 뒤 음식의 기원과 유래, 그리고 관련 스토리
등을 발굴해 음식에 얽힌 이야기를 쓰기 시작했다. 이후 <음식잡학사전> <장모님은 왜 씨암탉을 잡아주실까?>
<붕어빵에도 족보가 있다> 등을 펴내며 알고 먹으면 더 맛있는 음식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

 

 


GO
한화호텔앤드리조트(주)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63로 50(여의도동) (우)07345    대표자 : 문석
Tel 1588-2299 Fax 02-789-5525
Copyright@ Hanwha Hotels & Resorts.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 101-81-30747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15-서울영등포-0907
문서 맨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