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보기 우측 메뉴 바로보기

한화리조트

 

한화리조트 통합사이트 전체메뉴


한화리조트 통합사이트 유틸메뉴


  • 설악 쏘라노
  • 백암온천
  • 지리산
  • 용인
  • 양평
  • 수안보온천
  • 산정호수 안시
  • 해운대
  • 대천 파로스
  • 경주
  • 제주
  • 휘닉스파크
  • 거제
여행을 먼저 다녀온 분들이 만든 가이드북입니다. 바로 PDF로 출력해 이용해 보세요.
 
계조암&흔들바위
관광지, 사찰
계조암은 신흥사의 산내 암자로 석굴로 지어진 곳입니다. 신라, 진덕여왕 6년(652년) 지장율사가 건립하였는데 본래는 자장, 동산, 봉정 세 승려가 수도하던 곳으로, 이후 원효대사와 의상대사 등에게 계승되었다 하여 계조암이라 부릅니다. 창건이후에 대해 자세한 역사는 알 수 없으나 <신흥사사적기>에는 `1890년(고종 27년) 응화가 삼성각을 세우고, 1908년 동암이 단청을 하고, 동고가 후불탱화를 만들었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현존하는 당우로는 법당인 석굴과 삼성각, 요사채 등이 있으며, 석굴 안에 봉안된 아미타불과 나반존자상은 영험력이 커 참배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석굴 앞에는 문 역할을 하는 쌍용바위가 있고, 쌍용바위 앞에는 100여 명이 함께 식사를 할 수 있다 하여 식당암(食堂岩)이라 부르는 반석이 있으며, 식당암 머리 부분에는 흔들바위라는 이름으로 더 유명한 우각석(牛角石)이 있습니다. 또한 계조암 위로는 울산바위가 장엄한 자태를 드러내고 있어 절경을 이룹니다.
신흥사
관광지, 사찰
신흥사는 설악동에 자리하고 있는 사찰로 신라 진덕여왕 6년(652년)에 자장율사가 처음 세워 향성사라 불렀습니다. 처음 향성사지는 지금의 켄싱턴호텔 자리에 세워져 46년간 존속하다가 효소왕 7년(698년) 화재로 소실되었는데 향성탑만이 그 자리에 남아 역사를 말해주고 있습니다. 지금의 신흥사는 인조22년(1644) 영서, 연옥, 혜원 세 스님이 같은 꿈을 꾸어 자리를 계시받아 새로 지었으며 신의 계시로 지어졌다하여 신흥사라 부르게 되었습니다. 당시 지은 법당 대웅전, 명부전, 보제루, 칠성각 등의 건물이 현존하고 있으며 이 중 대웅전(극락보전)과 보제루, 명부전은 강원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이 외 중요문화재로 극락보전에 모셔진 목조아미타삼존불좌상과 명부전의 목조지장보살삼존상, 불경을 찍어내던 경판, 역대 고승들의 부도가 있습니다.
낙산사
관광지, 사찰
금강산, 설악산과 더불어 관동 3대 명산의 하나로 손꼽히는 오봉산 자락에 자리한 낙산사는 동해바다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천혜의 풍광과 숱한 성보문화재를 갖추고 있습니다. 이 사찰은 신라시대의 고승 의상대사가 관음보살의 계시를 받고 지었습니다. 바닷가 동굴에 관음보살이 머물고 있다는 소문을 들은 의상대사가 이곳에 찾아왔고, 바닷가 절벽 위에서 여러 날 정성을 들인 끝에 의상애용으로부터 여의주를 받고 관음보살로부터 수정 염주를 받은 후 이를 낙산사에 안치했습니다. 현재 의상대사가 수도했던 절벽에는 의상대가, 관음보살이 나타났다는 자리에는 홍련암이 지어져 있습니다. 이 중 홍련암은 남해 보리암, 강화도 보문사와 더불어 3대 관음성지로 불리며, 낙산사에서 보유하고 있는 문화재로는 부처님 진신사리가 출현한 보물 제1723호 공중사리탑, 보물 제1362호 건칠관음보살좌상, 보물 제499호 칠층석탑, 모든 관음상이 봉안된 보타전, 창건주 의상대사의 유물이 봉안된 의상기념관 등이 있습니다.
화암사
관광지, 사찰
금강산 자락에 있는 사찰 중 가장 남쪽에 있는 사찰입니다. 원래 화엄사라는 이름으로 불렸던 이 절은 769년 진표율사가 처음 창건했습니다. 많은 우여곡절을 겪은 사찰은 1623년 소실되어 3년만에 다시 지어졌으나 그 이후에도 여러 차례의 소실과 중건이 거듭되었습니다. 화암사로 개칭이 된 것은 1912년이며, 현재 제 17회 세계잼버리대회를 유치하며 새로 지은 법당을 비롯해 법당, 삼성각, 미타암, 명부전, 설법당, 요사채, 종각 금각누각 등의 건물이 남아있습니다. 화암사로 향하는 길 옆 산등성이에는 절로 눈이 갈 수밖에 없는 빼어난 바위가 자리하고 있는데 이를 수(秀)바위라 부릅니다. 이 바위에는 재미있는 전설이 전해져 내려옵니다. 바위의 꼭대기에는 마르지 않는 우물이 있어 기우제를 지냈던 장소였다고 합니다. 한편 민가와 멀리 떨어진 사찰의 위치때문에 스님들이 시주를 구하기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어느 날 두 스님의 꿈에 백발 노인이 나타나 수바위에 있는 바위굴을 지팡이로 세 번 두드리면 쌀이 나올 것이라고 하자 꿈에서 깨어난 스님들은 아침 일찍 수바위에 올라 꿈 속의 노인이 시키는대로 하였습니다. 이에 정말 쌀이 나왔고 그로부터 몇 년 후 이 소식을 들은 객승이 욕심을 내어 여섯번을 내리치자 쌀 대신 피를 보게 되었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렇게 산신의 노여움을 산 이후로는 쌀이 나오지 않는다고 합니다.
나의 스크랩 나의 가이드북
열기
닫기
알림


본문 다시보기
GO GO
한화호텔앤드리조트(주)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63로 50(여의도동) (우)07345    대표자 : 문석
Tel 1588-2299 Fax 02-789-5525
Copyright@ Hanwha Hotels & Resorts.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 101-81-30747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15-서울영등포-0907
문서 맨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