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보기 우측 메뉴 바로보기

한화리조트

 

한화리조트 통합사이트 전체메뉴


한화리조트 통합사이트 유틸메뉴


현재 문서의 위치

[스포츠]

스노우보드 초보자들의 1박2일 휘닉스파크 아낌 없이 즐기기

Fantastic Winter Sports, 스노우보드 여행

추운 겨울이 오기만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있다 / 여름에 해수욕장이 있다면 겨울에는 스키장이 있지 않은가
커플이면 커플, 친구들이라면 끼리끼리 모여 추위를 잊고 땀이 날 정도로 스키와 보드를 즐길 수 있는 겨울이다 솜사탕 같은 눈 위에서 날아갈 듯이 스피드를 짜릿하게 즐기는 그 순간!
그 시간에는 휘닉스파크가 같이한다.

 
1st Day/구름 위를 나는 듯이 푹신푹신한 슬로프
형규, 진희, 민희의 공통점은 모두 스노보드 타기를 좋아한다는 것. 형규는 벌써 6년 차가 넘는 스노보드 마니아에 스키 강사를 했던 경력이 있는 수준급 보더. 진희, 민희는 보드를 타기 시작한 지 1, 2 년 됐지만 하얀 슬로프에서 보드를 타는 매력에 푹 빠져버렸다. 휘닉스파크 스키장의 설질이 우수하다는 것은 마니아들 사이에서 익히 들어왔기 때문에 진희는 출발하기 전부터 휘닉스파크에 간다는 사실에 들떠 있었다. 1년 동안 흰 눈이 오는 추운 겨울을 학수고대했다는 그들은 평창 휘닉스파크에 도착해 하얗게 펼 쳐진 슬로프를 보자 즐거운 기색이 역력했다. 콘도에 짐을 푼 뒤 조금이라도 시간이 지나갈세라 스키장에 모여 리프트를 타기 위해 대기했다. “스키장 중에서도 사람들이 휘닉스파크를 특히 선호하는 이유는 슬로 프가 다양해서인 것 같아요. 작년에 여러 곳을 가봤는데 이곳의 초급용 슬로프가 다른 곳에 비해 매우 길 어서 연습하기에 좋았거든요.” 반면 상급자들을 위한 슬로프는 다이내믹한 코스 구성으로 잘 알려져 있으 며 챔피언급 수준의 사람들을 위한 슬로프가 따로 만들어져 있어 그 아찔한 코스는 눈으로만 봐도 대단하 다 싶을 정도다. “사실 추위를 많이 타는 편이라 겨울을 싫어했는데 작년에 보드를 탄 후부터 겨울만 기다 려지는 거 있죠~ 추위도 모르겠고 체력도 더 강해지는 것 같고요.” 민희가 보드의 매력에 푹 빠진 이유에 대해 이야기한다. 진희가 그토록 칭찬했던 초급자를 위한 슬로프에 도착, 바람을 가르며 씽씽 내려갈 준비 를 했다. 보드에 입문했거나 아직 미숙한 사람들을 위해 역시나 슬로프의 경사가 완만하면서 길게 펼쳐져 있었다. 오랜만이라 감을 잊은 듯 진희와 민희가 출발을 주저하고 있자, 형규가 친절하게 코치해준다. “무 게중심을 데크 중간에 놓고 가는 방향으로 손을 편 다음, 시선은 손가락 끝을 보면서 내려가세요. 엉덩이 빼지 말고요.” 감이 잡혔는지 눈 위를 미끄러지듯 내려가기 시작했다.


대관령 한우 먹고 눈 위를 씽씽 달리기
보드 타기로 출출해진 배를 달래고 에너지를 충전하기 위해 고기가 좋겠다고 결정한 세 명은 레 드동 2층에 리뉴얼 오픈한 한우 전문점에 들어갔다. 이곳은 대관령 최고급 한우를 현지가로 먹을 수 있는 곳이다. 한우의 마블링을 보자 고기를 굽기도 전에 입맛을 다시게 된다. 셋 다 대관령 한우는 처음 먹어보 는데, 천천히 씹으면서 느껴지는 달콤한 육즙이 일품이었다. 걸쭉한 강 된장찌개에 비벼 먹는 밥도 한우 와 잘 어울렸다. 식사를 마치고 콘도 1층을 지나다 보니 레드동의 당구장 시설이나 핑크동의 노래방 등 쾌 적하고 아늑한 오락시설들이 눈에 띈다. “시간이 좀 더 있으면 당구 한 게임 치고 노래방 가도 참 재미있을 것 같아요.” 민희가 이래저래 아쉬운 모양이다. 저녁밥을 한우로 든든하게 먹고 자신감이 붙었는지 다시 슬로프로 나온 진희와 민희는 환호성을 지르며 잘 내려가더니 턴에 실패해 슬로프에 굴렀다.“ 어어… 저러 다 큰일 나겠네.” 뒤따라 타던 형규가 넘어진 진희와 민희 앞에 서서 일어서는 걸 도와줬다. “넘어질 때 요 령 있게 잘 넘어지지 않으면 크게 다쳐요. 앞으로 넘어질 땐 무릎을 꿇고 팔꿈치를 바닥으로 향하게 해서 몸을 둥글게 해야 아프지 않게 넘어질 수 있어요.” 친구들 사이에서 주먹구구식으로 배웠던 보드 타기라 서 이번 기회에 진희와 민희는 형규에게 보드 초급자들이 주의해야 할 점을 제대로 배운 셈. 형규가 알려 준 대로 주의해서 타다 보니 금세 감을 잡았는지 진희, 민희가 눈 위를 씽씽 달리기 시작했다. 얼굴은 벌써 알알한데 마냥 신나기만 한 표정들이다. “구름 위를 나는 것 같은 기분이에요~!” 끝까지 내려가서 멋지게 턴한 진희가 신나서 소리친다. 흥미진진한 야간 보드를 즐기고 난 뒤 편의점에서 간식거리를 간단히 장 봐와 콘도 안에서 커피를 끓여 먹 고 과일도 깎아 먹었다. 모두들 쾌활해서 좀처럼 지치지 않는 기색이다. 요즘 인기리에 방영 중인 KBS 드 라마 <아이리스>에서 이병헌과 김태희가 데이트를 즐기던 일본의 스키장에 가보고 싶다는 둥 휘닉스파크 도 눈이 많이 내리는 곳이라 그에 못지않다는 둥 계속 스키장 얘기다. 반나절 동안 눈 위에서 바람을 쐬느 라 지친 피부를 달래기 위해 얼굴에 마스크 팩을 나누어 붙이고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이야기를 나누다 보 니 어느덧 새벽 한시가 훌쩍 넘어섰다. 오랜만에 보드를 타느라 피곤했던 모양인지 모두들 곤하게 잠들었다.

 

 

 

2nd Day/소나무 숲 산책과 개운한 대관령 황태 불고기

밤늦게까지 보드를 탄 후 모처럼 푹 숙면을 취하고 난 다음 날 오전, 진희와 민희는 빌라콘도 뒤편 을 한 바퀴 산책했다. KBS 드라마<가을동화>의 촬영지로도 이미 유명한 산책로는 참나무와 소나무가 약 1.5km 늘어선 숲으로 되어 있다. 해발 1,050m까지 올라가는 등산로 코스와 연결되어 있어 가벼운 산행 도 시도해볼 만한 곳이다. 슬슬 출출해지자 모두 로비에 모여 무얼 먹을까 고민하다가 핑크동 1층에 있는 식당으로 들어갔다. 대관령황태불고기가 아침 겸 점심으로 먹기에 가장 좋을 것 같다고 결정! 생각했던 대 로 깔끔한 실내에 맛깔스럽게 준비되어 나온 불고기가 씹을수록 황태 맛이 어우러져 고소하고 개운했다. 시간을 놓쳐서 조식뷔페는 먹지 못했지만 작년에 휘닉스파크에 놀러 왔을 때 조식뷔페를 먹어봤던 진희는 맛있고 종류가 다양해 여느 호텔 조식 부럽지 않았다며 형규, 민희에게 다음 번에 꼭 먹어보라고 추천했다. 형규와 진희는 올겨울 스노보드를 휘닉스파크에서 시작해 기분이 좋고 일상의 스트레스가 해소된 것 같 다며 좋아했다. 민희는 모처럼 휴가를 내어 한화리조트/휘닉스파크에서 멋진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좋았 다며 조만간 주말에 남자친구와 같이 놀러 오겠단다. 모두들 아쉽지만 휘닉스파크에서의 1박2일을 알차게 보내고 헤어지는 발걸음은 가벼웠다. 겨울철 일상의 에너지를 높이기 위한 최고의 코스가 아닐까 한다.


GO GO
한화호텔앤드리조트(주)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63로 50(여의도동) (우)07345    대표자 : 문석
Tel 1588-2299 Fax 02-789-5525
Copyright@ Hanwha Hotels & Resorts.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 101-81-30747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15-서울영등포-0907
문서 맨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