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보기 우측 메뉴 바로보기

한화리조트

 

한화리조트 통합사이트 전체메뉴


한화리조트 통합사이트 유틸메뉴


현재 문서의 위치

[FOOD]

제주도 맛보래 옵서! 1탄-제주 향토 음식을 탐하다

미도(味島) 제주의 맛 탐험

제주향토음식을 탐하다

제주도는 유독 향토 음식의 종류가 많다. 그중 제주도에 오면 꼭 맛봐야 할 음식이 있다. 거센 바람과 척박한 토양 탓에 생존을 위한 음식을 만들었던 제주인들의 입맛을 훔쳐보자. 



올래국수

위치 제주시 연동 261-16 / 문의 064-742-7355 


제주도에서 가장 인상적인 먹거리 중 하나가 바로 국수다. 국수가 달라 봤자 얼마나 특별하겠느냐 싶 지만 고기국수·밀면 등 서울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는 국수가 이곳에는 일반화되어 있다. 고기국수는 일본의 돈코츠 라멘이나 부산 의 돼지국밥처럼 돼지 육수를 진하게 우린 국물에 잘 삶은 수육과 통통한 중면을 말아 낸다. 그런 국 수를 맛볼 수 있는 제주도의 3대 국숫집으로 삼대 국수회관·올래국수·국수마당이 손꼽힌다. 이중 올래국수는 제주도민에게 국숫집을 추천해달라고 하면 가장 먼저 손에 꼽을 정도로 인 정받는 곳이다. 가게의 크기나 입구 규모가 작은 올래국수는 내비게이션을 이용해도 찾기가 다소 까다롭다. 이럴 때는 입구에서 줄을 선 사람들로 가득한 파란 간판 집을 확인하는 것이 빠를지도 모 른다. 그곳이 바로 올래국수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 이다. 올래국수는 이른 오전부터 사람들로 붐비는 곳이다. 테이블 4개로 시작한 뒤 2년 전 확장하면 서 테이블 2개를 늘렸지만 여전히 줄을 서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기다리면서 주문을 먼저 해놓는 것 이 현명하다. 메뉴는 딱 세 가지로 고기, 멸치, 비빔국수 이다. 각 메뉴마다 골고루 인기인데 직접 담근 김 치 맛이 일품인 걸로 봐서 안주인의 손맛이 비결인 듯하다. 특히 고기국수는 12시간 이상 돼지 사골을 우려낸 육수에 말아내는데 돼지 비린내를 전혀 느 낄 수 없이 국물 맛이 깊고 담백하다. 그리고 특이 한 점 하나는 고기국수에만 굵은 면을 쓰는 것으로 승부수를 둔단다. 이 간단한 차이를 다른 국수집은 올래국수 왜 흉내내지 못하는 것인지 모르겠다.



김희선 몸국

위치 제주시 용담2동 454-1 / 문의 064-745-0047


제주의 토속 별미로 빼놓을 수 없는 게 ‘몸국’이다. 몸국은 돼지를 삶은 국물에 몸(표준어 모자반)을 넣 고 끓이는데, 제주 토박이들에게는 구수한 국물의 깊은 맛이 느껴지는 별미로 예전부터 인기였지만 육지 사람이라면 썩 내키지 않는 메뉴다. 하지만 제 주시 용두동 용연구름다리 앞에 있는 ‘김희선 몸국’ 은 다르다. 건강과 육지 사람들의 입맛을 고려해 몸 국을 새롭게 바꾸었기 때문이다. 여느 몸국이 고소 하지만 느끼하고 걸쭉한 반면, 이 집 것은 시원하 고 매콤 깔끔하다. 특히 아삭아삭 씹히는 몸의 식감 이 좋다. 김희선 사장은 “외지 관광객들이 제주 몸 국이 너무 느끼해서 잘 못 비우는 것 같아 듬뿍 넣던 고기를 빼고 깔끔한 국물을 선보이게 됐다”고 한다. 이 집 몸국의 가장 핵심은 육수다. 깔끔한 육수를 얻기 위해 돼지 사골을 스무 시간 이상 푹 고 아 국물을 낸다. 여기에 구아바 잎을 넣는 것도 특징 인데, 구아바 잎이 기름기와 잡냄새를 잡아주는 역 할을 한다. 또한 김희선 몸국은 신선한 것으로 정평 이 나 있다. 주문 후 일일이 새로 끓여 주기 때문이 다. 미리 끓여 놓으면 모자반이 흐물흐물 녹아버려 맛이 떨어진다. 제주 여행을 온 사람이라면 제주 토속 별미 몸국을 꼭 먹어보자. 김희선 사장의 말에 따르면 뇌 졸중에도 좋고, 여성들의 주름 개선 등 미용효과도 탁월하다고 하고, 가격도 5,000원으로 참하니 한 번쯤 들려보길 권한다. 



할망빙떡

위치 제주시 일도1동 1148-2 / 문의 010-9729-8963


제주 동문시장의 명물로 떠오른 ‘할망빙떡’. 올해 로 칠순을 훌쩍 넘긴 김옥남 할머니가 빙떡을 한 지는 5년이 좀 넘는다. 더욱이 제주 사람도 아닌 할 머니는 옷 장사를 하다 오십이 넘어 제주도에 오게 되면서 빙떡 장사를 하게 되었다고. 하지만 맛 만 큼은 자신 있단다. 할머니 말에 의하면 현재 제주도 전체를 통틀어도, 자신만큼 옛 방식 그대로 빙떡을 만드는 사람이 없다고 하니, 맛은 이미 보장된 것이 나 다름 없다. 제주도에서는 약 7백 년 전부터 이 빙 떡을 만들어 먹었다고 한다. 척박했던 당시 제주 땅 에, 메밀만큼은 항상 풍년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요새는 빙떡을 파는 사람이 점점 사라지고 있다고 한다. 어쩌면 김옥남 할머니가 제주 빙떡의 마지막 전수자일지도 모른다. 얇게 지진 메밀 반죽에 삶은 파와 무채를 넣고 그 흔한 고기가루 한 점 없이 빙글빙글 말아버 린 것이 전부다. 할머니 말에 따르면 고기나 팥을 이 용한 빙떡은 반칙이란다. 그래서 그런지 할머니의 빙떡은 심심하다. 화학 조미료에 길들여진 사람이 라면 빙떡을 먹어보고 아무런 감흥이 없을지도 모 르나, 건강을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분명 엄지손가 락을 치켜세울 것이다. 



GO GO
한화호텔앤드리조트(주)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63로 50(여의도동) (우)07345    대표자 : 문석
Tel 1588-2299 Fax 02-789-5525
Copyright@ Hanwha Hotels & Resorts.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 101-81-30747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15-서울영등포-0907
문서 맨위로 가기